KBS기자협회 “녹음·녹취 지시 있었다”

‘민주당 도청 의혹’ 중간발표

최승영 기자 | 2017.09.13 14:21:00

2011년 ‘민주당 도청의혹 사건’ 발생 당시 KBS내부에서 취재기자에게 “녹음을 하든지 녹취를 하든지 취재해 오라”는 지시를 내렸다는 증언이 처음으로 나왔다.


KBS기자협회(협회장 박종훈)는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스카우트 빌딩에서 민주당 도청의혹 사건 진상조사위원회(위원장 정필모, 조사위) 중간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당시 장 모 기자에게 취재지시를 내릴 수 있는 위치에 있던 기자로부터 ‘내가 최대한 취재하라고 취재 지시를 내렸다’, ‘‘녹음’이라도 하든가 ‘녹취’가 가능하면 녹취도 하라고 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또 “당시 비공개 회의 내용에 대해 위에서 빨리 빨리 보고하라고 재촉하는 바람에 장 기자의 보고를 포함한 취재보고를 자신보다 고참 선배에게 정신없이 넘겼다고 기억했다”고 전했다. 장 기자는 당시 정치부 3년차 기자로 도청의혹 핵심 당자자로 지목돼 온 인물이다.


2011년 6월 ‘민주당 도청의혹 사건’에서 ‘녹음’, ‘녹취’를 포함한 취재지시가 있었다는 증언은 이번이 최초다. 2011년 6월24일 당시 한나라당 한선교 의원이 전날 민주당 수신료 인상 관련 비공개 회의 내용을 토씨하나 틀리지 않게 언급하며 시작된 이 사건은 증거불충분 등으로 무마됐다가 지난 6월 ‘KBS가 문건을 만들었고, 대외업무는 고대영 보도본부장(현 사장)이 관장했다’는 당시 보도국장 발언이 공개되며 재점화됐다. 검찰이 재수사에 들어간 데다 퇴진요구를 받고 있는 고대영 KBS사장이 핵심 당사자로 거론돼 온 사건이기도 하다.


조사위는 사건 발생 직후 참석자 이름, 핵심 발언내용, 내용 분석 등이 담긴 민주당 비공개 회의 내용 문건을 봤다는 간부의 증언도 이날 공개했다. 사건이 커지자 정치부 한 기자에게 사건경위를 물어봤고 해당 기자가 “이게 우리 내부 보고섭니다”라며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문건을 보여줬다는 것이다. 조사위는 당시 녹취록 원본과 내부보고, 회람, 사장보고 등 여러 버전이 존재했을 가능성을 제기했지만 폐기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밝히기도 했다.


박종훈 KBS기자협회장은 “절박한 심정으로 규명에 총력을 다 하고 있다. KBS기자가 모두 새롭게 태어나 기자로서 사명을 다 하겠다는 약속의 시발점으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사위는 당시 취재지시가 3년차 기자에게 엄청난 압박이 됐을 가능성을 언급하며 관계자들의 용기와 도움을 호소하기도 했다.


이날 KBS 사측은 ‘녹취’ 지시에 대해 “그런 대화가 현장 취재기자 사이에 있었는지 여부는 확인할 수 없으나 당시 민주당 회의가 공개회의로 시작돼 ENG취재 등을 회의 시작 시 시도하는 건 아무런 문제가 될 수 없다는 점을 밝힌다”고 했다.

최승영 기자 sychoi@journalist.or.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