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비 일방 삭감’ 뉴스핌, 임시 비대위 합의안 부결

삭감분 복구 등 합의안, 직원 투표결과 반대 67%
“이정도론 부족하다는 의견 많아”

박지은 기자 | 2019.07.31 14:36:53

사측의 복지비 일방 삭감 통보로 촉발된 뉴스핌 사내 갈등이 임시 비상대책위원회가 마련한 잠정합의안이 부결되면서 새 국면을 맞고 있다.


한국기자협회 뉴스핌 지회장을 포함한 5명으로 구성된 임시 비상대책위원회가 마련한 잠정합의안이 지난 26~29일 직원 123명 대상으로 한 투표에서 반대 67%로 부결됐다. 임시 비대위는 △대표의 유감 표명 △대표 연봉 10%, 임원 연봉 5% 반납 △노사협의회 제도화 △삭감됐던 복리후생비 일부 복구 등을 골자로 한 잠정합의안을 직원 투표에 부쳤다.


잠정합의안 부결에 대해 뉴스핌 한 기자는 “이 정도 안건으로는 사측과 협의할 수 없다는 의견이 많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잠정합의안이 백지화되면서 뉴스핌 지회는 정식 비대위를 출범시키는 절차에 돌입했다. 한기진 지회장은 “새로운 비대위 지도부가 구성돼야 사측과 논의가 가능하다”며 “현재 노사가 사태 수습과 화합을 위해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뉴스핌 사측은 지난 16일 경영상의 이유로 편집국과 비편집국에 지급되었던 법인카드를 선별적으로 회수하고 통신비, 학자금, 건강검진비, 특별활동비 등의 복리후생비를 삭감하기로 통보했다. 처음 문제를 제기한 건 2016년에 입사한 공채 14기 기자 4명이었다.


기자들은 지난 18일 성명을 통해 “회사가 어렵든 말든 상관없다는 게 아니다. 상황이 안 좋다면 당연히 회사와 고통을 함께할 것이다. 복지 삭감도 기꺼이 동참할 것”이라면서 “복지 삭감 같은 사안이 구두로 전달되는 현실은 눈을 의심케 한다. 사전 설명과 의견수렴이 먼저다. 모든 조치를 백지화한 후 적자에 대해 충실히 설명하고, 구성원들의 의견을 수렴해 함께 대응방안을 고민하라”고 주장했다. 이어 기자 34명이 “우리 역시 작금의 사태에 참담함을 느끼며 먼저 행동에 나선 그들의 용기에 동참하겠다”며 지원 성명을 발표했다.


이후 기자협회 뉴스핌지회가 구심이 되어 임시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리고 구성원 의견을 수렴했다. 잠정합의안 부결과 관련해 사측은 계속 논의를 이어나갈 입장이다. 박종인 뉴스핌 편집국장은 “선후배 모두 힘들여 키워온 소중한 회사이니만큼 좋은 결과를 도출하도록 지속 협의해 나간다는 방침”이라고 밝혔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