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교과서 고치려 도장 ‘도둑 날인’

[제346회 이달의 기자상] 김형원 조선일보 정치부 기자 / 취재보도1부문

김형원 조선일보 정치부 기자 | 2019.08.05 11:49:07

김형원 조선일보 정치부 기자. 초등학교 6학년 1학기 국정 사회 교과서가 집필자 몰래 213군데 고쳐졌다는 의혹은 지난해 3월에 불거졌었다. 당시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수정과정은 적법했으며 교육부는 관련이 없다”고 전면 부인했다. 집필 책임자인 박용조 진주교대 교수의 양심선언 외에는 추가 증거가 나오지 않았고, 이 문제에 대한 보도는 차츰 사라졌다. 결과적으로 지난해 국정 사회 교과서는 전국 6064개 초등학교, 43만3721명의 초등 6학년 학생에게 배포돼 교재로 쓰였다.


취재가 시작된 것은 ‘국정교과서 무단수정’ 의혹이 모두의 기억에서 잊히던 지난 6월 초였다. 국회 법사위를 통해 입수한 검찰 공소장에 따르면 교육부 직원들이 을(乙)의 위치에 있던 출판사 직원에 교사하는 방식으로 교과서 불법수정을 지휘한 내용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 수사를 지휘하던 검찰은 실무진 2명을 기소했지만, 상급자인 장·차관을 따로 조사하지는 않았다.


보도가 나가자 집필 책임자인 박 교수는 국회 간담회에 출석해 “언론 보도가 없었다면 나 자신조차 모르고 지나갈 뻔했다. 학자의 양심을 지켜줘서 감사하다”고 했다.


현재 국회에는 교과서 무단수정 의혹에 관한 국정조사 요구서가 제출돼 있다. 김 전 교육부 장관, 박춘란 전 교육부 차관을 비롯한 전·현직 교육부 실·국장이 불법수정에 개입했는지에 대한 추가고발도 이뤄졌다.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비판을 귀하게 여겨주신 독자들에 힘입어 보도가 나올 수 있었다. 지난해 최초 의혹을 제기했던 김연주 선배께서 1년 3개월 만의 이번 취재에도 도움을 주셨다. 결정적인 제보로 취재의 방향을 설정해준 황대진 선배께 특히 감사드린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