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준호 당선자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 이뤄낼 것"

[21대 국회 언론인 출신 국회의원 당선자 인터뷰]
한준호 더불어민주당 당선자/경기 고양을

강아영 기자 | 2020.05.04 19:11:12

한준호 더불어민주당 당선자는 당으로부터 영입 제안을 받은 때를 지난해 12월26일로 기억했다. 이후 2월2일 입당식을 치르고 3월 초 경기 고양시을에 전략공천 돼 선거운동을 시작했으니 국회의원 당선까지 두 달이 채 안 걸린 셈이다. 그는 지난 4·15 총선에서 미래통합당 후보를 2만5000여 표차로 여유롭게 이기며 저력을 나타냈다.


한 당선자는 “정의당에서 박원석이라는 걸출한 후보가 나와 철저하게 정책 중심으로 가야 했다”며 “또 발로 많이 뛰어야겠다고 생각했다. 고양시을이 북한산 자락부터 일산호수까지 다른 3개 고양시 지역구를 감싸고 있는, 넓은 선거구인데 유세차는 버려두고 매일 밤 11시30분까지 사무국장과 단 둘이 하루 3만보에서 5만보는 걸으며 지역 주민들을 만났다”고 말했다.  



선거 전날, 마지막 유세 일정을 그는 특히 생생하게 기억했다. 유세차에 올라온 그는 준비했던 원고를 놔두고 지금까지 살아온 인생과 앞으로 어떤 정치를 할 것인지를 담담하게 풀어냈다. 유세차를 내려왔을 땐 많은 지지자들이 눈물을 흘리고 있었다. 그도 그럴 것이 그의 삶엔 우여곡절이 많았다. 군대 전역 후 찾은 집은 빚보증으로 문이 잠겨 있었고 가족들과도 연락이 닿지 않아 서울역에서 며칠간 노숙을 해야 했다. 신문 배급소, 항공사 계약직 사원으로 일하다 수능을 쳐 연세대에 진학한 후에도 숙식이 되는 주유소 등에서 일하며 생활비를 벌었다.


한 당선자는 “졸업 후 공기업인 데이콤ST에서 프로그래머로 일했지만 민영화가 되면서 코스닥증권시장으로 이직을 했다”며 “곧잘 했던 시황방송 덕분에 주변의 권유로 이직을 결심했고 2003년 MBC에 아나운서로 입사하게 됐다. 이후 2008년 언론노조 파업 당시 MBC 노조 집행부로 일하며 정치라는 것이 이렇게까지 언론을 무너뜨릴 수 있다는 것을 알았고, 공영방송 지배구조 변화부터 시작해 정치권의 힘이 필요함을 체감했다”고 말했다.


2018년 3월 그는 MBC를 퇴사했다. 서울시장 경선에 출마한 우상호 의원 캠프 대변인, 그 해 9월엔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실 행정관으로도 근무하며 정치에 뜻을 굳혔다. 한 당선자는 “되돌아보면 모두 필요한 과정이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거절하지 않고 받아들인 그 때 그 때의 선택과 과정들이 정치까지 흘러오게 한 것 같다”고 말했다.


정치에 뛰어들게 만든 초심은 지금도 변함이 없다. 한 당선자는 1호 법안으로 당이 밀고 있는 ‘일하는 국회’ 법안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했지만 그 다음으로는 공영방송의 지배구조 개선을 반드시 이뤄낼 수 있는 법안을 발의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공중파를 포함해 공공의 이익을 대변하는 언론사의 대표를 뽑는 데 있어 그 누구도 관여할 수 없도록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한 당선자는 “요즘 언론을 개혁 대상으로만 바라보고 있지만 언론은 그에 앞서 정치와 자본 권력에서 독립돼야 하는 곳”이라며 “독립성을 어떻게 갖출 것인지 고민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으로 언론과 미디어를 나눠서, 언론은 독립성을 강화하고 미디어는 역량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도 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방송통신위원회, 문화체육관광부로 분산된 미디어 진흥 및 규제 기구를 통합하는 문제도 언급했다. 한 당선자는 “정치는 흐름을 타기 쉽지만 자기 소신을 견지하며 정치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제가 캠프에서 항상 구호처럼 외쳤던 ‘선거는 겸손하게 정치는 과감하게’처럼 과감한 정치를 펼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강아영 기자 sbsm@journalist.or.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