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자협회 '코로나19 보도 준칙' 제정

박지은 기자 | 2020.02.26 14:36:55

한국기자협회는 지난 21일 코로나19 보도 준칙을 제정했다. 이날 기자협회는 △코로나19를 취재 보도할 때 안전을 위해 기자는 회사와 상의해 마스크 등 안전 장비를 지급 받아야 하고 △보도에서 병명으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사용 △코로나19 관련 허위 조작 정보의 재인용 보도와 인권 침해, 사회적 혐오 등을 유발할 수 있는 자극적 보도를 자제할 것을 제안했다.


기자협회는 세계보건기구(WHO)의 공식 병명인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를 보도 및 방송에서 사용할 것을 권고했다. 기자협회는 “세계보건기구는 2015년 표준 지침을 통해 지리적 위치, 사람 이름, 동물·식품 종류, 문화, 주민·국민, 산업, 직업군 등이 포함된 병명을 사용하지 말 것을 권고했다”며 “지역명을 넣은 ‘○○폐렴’ 등의 사용은 국가·종교·민족 등 특정 집단을 향한 오해나 억측을 낳고, 혐오 및 인종 차별적 정서를 불러일으킬 수 있으며, 과도한 공포를 유발할 가능성도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기자협회는 “일부 매체와 유튜브 등에서 코로나19에 대해 혐오를 확산시키고 근거 없는 주장을 하기도 한다. 최일선에 나가 있는 기자들의 안전도 염려가 되는 상황”이라며 “회원들은 코로나19 관련 보도준칙이 잘 지켜질 수 있도록 회사 측에 협조를 요청해 달라”고 밝혔다.


박지은 기자 jeeniep@journalist.or.kr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