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운동’ 보도, 피해자 보호에 중점 둬야”

정현백 여가부 장관, 기자협회 임원진과 간담회

김고은 기자 | 2018.03.12 18:28:21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12일 광화문 인근의 한식당에서 한국기자협회 임원진과 간담회를 갖고 ‘미투운동’과 관련해 2차 피해 방지와 피해자 보호를 위한 언론의 역할을 주문했다. (사진=여성가족부 제공)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12일 한국기자협회 임원진과 간담회를 갖고 최근 사회 각계로 확산되고 있는 ‘미투(#MeToo)운동’과 관련해 2차 피해 방지와 피해자 보호를 위한 언론의 역할을 당부했다. 

정현백 장관은 “성폭력 근절에 대한 국민적 요구가 분출되는 과정에서 피해사실에 대한 경쟁적인 언론보도로 자칫 2차 피해가 발생하고 이로 인해 ‘미투운동’이 위축되는 것을 방지해야 한다“며 ”보도 과정에서 피해자를 보호하기 위해 미디어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여가부는 지난 2014년 기자협회, 한국여성인권진흥원과 공동 제작한 성폭력 사건 보도 세부 지침서인 ‘성폭력 사건 보도수첩’을 3월 중 전문가 감수 등을 거쳐 내용을 보완한 뒤 소책자 형태로 제작해 각 언론사에 배포할 예정이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