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기자들 "'2차 가해' 칼럼 쓴 곽병찬 고문 입장 밝혀라"

기자총회 참석자들 입장문 발표

박지은 기자 | 2020.08.13 19:12:12

지난 11일 서울신문 기자들이 곽병찬 논설고문의 <광기, 미투를 조롱에 가두고 있다> 칼럼을 두고 기자총회를 열었다.

곽병찬 논설고문의 칼럼 논란과 관련, 기자총회에 참석한 서울신문 기자들이 곽 고문에게 입장과 거취 표명을 요구하고 회사와 편집국, 논설위원실에 젠더데스크 권한 강화 등 제도적 장치 마련을 촉구했다. 18일 안미현 편집국장은 부장단을 통해 기자총회 요구안에 대한 경영진 입장이 조만간 나온다고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기자협회 서울신문지회와 전국언론노조 서울신문지부 편집분회 일동은 지난 13일 입장문을 내 “‘고소인의 핸드폰을 포렌식하자’는 곽 고문의 칼럼은 일반적인 상식에서 크게 벗어났고 서울신문 구성원이 생각하는 용인의 한계도 넘어섰다”며 “곽병찬 논설고문은 칼럼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거취를 정하라. 이에 응하지 않는다면 사장이 직접 인사권을 행사해 달라”고 밝혔다.


이어 △‘사회적 합의에 배치되는 주장이나 기사가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출고될 때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가’에 대한 제도적 장치 마련 △단 한 명으로 운영되는 젠더 데스크로는 이런 문제를 예방하거나 해결할 수 없다며 젠더 데스크의 역량과 권한 강화 △서울신문에서 ‘인권 분야에서 표현의 자유가 어디까지 허용될 수 있는가’에 대한 논의의 장과 서울신문의 보도준칙 마련 등도 요구했다.


그러면서 “성폭력 사건에 대한 언론 보도는 ‘피해자 중심주의’에 입각해 신상 정보 유출과 2차가해 등을 최대한 막아야 한다는 것이 오래전 확립된 사회적 합의”라며 “현 경영진 취임 뒤로 ‘표현의 자유’를 방패 삼아 칼럼 등을 통해 문재인 정부와 코드를 맞추려는 일련의 시도에 우려를 표명하며 이런 태도는 정론지를 지향하는 서울신문에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서울신문 기자들은 지난 11일 ‘2가 가해’ 논란에 휩싸인 곽 고문의 칼럼을 놓고 기자총회를 열어 의견을 모았다.


앞서 곽 논설고문의 <광기, 미투를 ‘조롱’에 가두고 있다> 칼럼은 6일자 서울신문 지면에 실렸지만, 기자들의 문제 제기로 온라인에 게재되지 않았다. 지난 6일 기자 개인 성명을 시작으로 지난 7일 50·51·52기 기자들의 기수 성명 등이 잇따라 나왔다.


기자들은 성명을 통해 곽 고문의 칼럼이 ‘피해자다움’을 강요하는 전형적인 2차 가해 내용과 고소장 유포 경위, 피해자 휴대폰의 디지털포렌식 여부 등 기본적인 사실관계조차 확인하지 않고 쓴 대목이 있고 ‘피해자 중심주의’에 입각했던 서울신문 보도 방향과 맞지 않다며 사장과 논설실장, 편집국장에게 해당 글을 싣게 된 경위 설명 등을 요구했다.


박지은 기자 jeeniep@journalist.or.kr

맨 위로